• 내서재
  • 전자도서
  • 신간 전자도서
  • 베스트 전자도서
  • 독자 추천 전자도서
  • 모바일 전자도서 이용안내
전자도서 카테고리
모바일도서관 이용안내
트위터
페이스북
홈  꺽쇠  전자도서  꺽쇠  상세정보   꺽쇠 인문/교양  꺽쇠 인문학산책
전자도서 상세정보
책이미지
감정의 형이상학
오흥명 저라인책세상라인2020-01-13
  • 보유권수 :
  • 5 권
  • 공급사 :
  • 영풍문고
  • 대출 :
  • 0권
  • 예약 :
  • 0권
  • 지원기기 :
  • PC, 스마트폰,테블릿
  • 형태 :
  • EPUB
  • 추천수 :
  • 0
  • 대출여부 :
  • 가능
  • 소장처 :
  • 충청북도교육도서관
  • 추천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삶과 존재에 대해 말하고 생각하는 이들은 언제나 불행한 사람들이었다"
행복만 좇는 시대에 던지는 철학적 역발상
자기경멸, 슬픔, 외로움, 열등감...
내 안에서 나를 침잠시키는 불행의 감정들에 관한 철학자의 탐구

행복을 꿈꾸고, 행복만 바라보다 되레 절망하는 세태가 문득 안타까워진 한 철학자가 행복이 아닌 불행이라는 감정의 실체를 파헤쳐보기로 한다. 그렇게 저자는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우리를 불행하게 하는 네 가지 감정, 자기경멸, 슬픔, 외로움, 열등감에서 출발해 다양한 불행의 감정들을 건드리고, 이 감정의 원형에 비교적 가까이 다가간다.

철학은 삶에 대한 물음에서 오고, 물음은 자신과 삶과 세계, 나아가 존재 전체에 대한 환멸 속에서 피어오르는 절박한 향수에서 온다. 그러므로 철학은 불행에 관해 말해야만 한다고 이야기하는 저자는 삶이 불행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일수록 실은 삶을 더 사랑하는 사람임을 발견한다. 윤리적으로 완벽해지려는 고뇌와 노고는 결국 자기경멸로 귀결되고, 아무리 애를 써도 도달할 수 없는 높은 이념을 갈망하다 보면 슬픔이 가까워 온다. 누군가를 사랑하고, 사랑받으며 관계 맺고자 할수록 외로움은 커지고, 경쟁을 부추기는 사회에서 열등감은 자연스러운 일이 된다. 이렇듯 더 좋은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생각하고, 더 나은 세상을 꿈꿀수록 현실은 더욱 불행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불행이라고 해서 반드시 절망만 낳는 건 아니다. 삶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오는 불행의 감정의 끝은 의외로 희망적이다. 삶을 향한 진지한 고민이 결국 조금 더 나은 나를 만들어가는 까닭이다. 불행의 감정들을 외면하기보다 더 깊이 빠져보자. 그러다 보면 저자의 말처럼 희망을 노래하고 싶어지는 날이 올 것이다.